환율 1,430원 고공행진, 코스닥 700선 하회 2년 3개월만에 처음

Advertisements

미국의 긴축 정책의 급격한 변화 속에 국내증시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코스닥하락

코스닥 지수는 2년 3개월 만에 처음으로 700선 아래로 떨어졌고, 원/달러 환율은 1,430원을 돌파했습니다.

26일 오후 1시 39분 기준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2.54포인트(4.46%) 하락한 696.82를 기록했습니다.

코스닥이 700선(중저가 693.15)을 하회한 것은 2020년 6월 15일 이후 2년 3개월 만에 처음인데요 전장보다 9.76포인트(1.34%) 하락한 719.60에 지수 하락폭이 확대됐다.

매매기관별로는 개인이 444억원을 순매도했으며 외국인은 73억원, 기관은 458억원이 순매도했습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 에코프로비엠과 엘앤에프는 모두 7% 하락했습니다. 에코프로는 5% 이상, 에이치엘비와 JYP엔터테인먼트는 3% 이상 하락했으며 펄어비스와 셀트리온제약, 알테오젠은 2% 하락했습니다.

한편 코스피는 전장보다 65.25포인트(2.85%) 하락한 2224.75에 마감했습니다.

KOSPI는 전장보다 29.20포인트(%) 하락한 2260.80에 장을 마감한 뒤 2223.29까지 신저가로 하락했는데 주식투자를 하는 분들이 힘듦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거래 주체별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92억원, 558억원 순매도한 반면 기관매수는 999억원이 우세했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20원 넘게 치솟아 1430원을 넘어서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렇게 금리가 오름에 따라 대출금리에 대한 영향도 많은 분들이 받고 있습니다.

환율이 장중 143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7일(고가 기준 1436.0원) 이후 약 13년 6개월여 만에 이렇게 높게 오름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9.7원 오른 1419.0원에 개장하자마자 13년 6개월 만에 1420원을 돌파했으며 약 1시간 만에 10원 더 오르며 1430원까지 넘어섰습니다.

Advertisements

Leave a Comment